default_setNet1_2

[시조/최종원] '망부석' 외3수

기사승인 2019.04.15  12:17:36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종원 약력: 중국 길림성 용정시 출생, 필명 최진. 연변대학 조선언어문학 통신학부 졸업. 청도조선족작가협회 회원, 재한동포문인협회 회원. 시,가사 200여편 각 신문, 잡지, 방송 등 발표. 2018년 가사선집 출간. 현재 서울시 구로구 거주

  
망 부 석
      ​
대문옆 자리잡고
서있는 우편함에
기다리는 편지 한통
엽서 한장 오지않고
불청객
고지서만이
차곡히 쌓이누나
냇가의 아지랑이
파랗게 돋아나고
진달래 활짝 피여
새봄을 반기는데
정겨운
편지 안 오고
새소리만 구성지네
허공의 메일만이
고개 들고 비웃을제
떠난님 소식없어
굳어진 망부석아
그리움
꽃 편지 띄워
님에게 보낼까나
 
낙 엽
 
무더운 여름날의
그늘이 되였다가
어느새 단풍으로
빨갛게 수놓더니
바람의
친구가 되여
정처없이 유랑하네
낙엽처럼 살지말자
그누가 말했던가
세월의 여파속에
이한몸 부셔 져도
이땅의
벗으로 사는
즐거움 누가 알리
 
고 개 길
 
진달래 들국화 꽃
단풍이 물들이고
시내물 새소리가
귀맛을 돋구었지
동년의
파아란 꿈이
고개길에 살아 있네
이길에 어느땐가
아빠트 들어서고
밤하늘 뭇별들도
자취를 감추었지
사랑도
추억도 없는
말라버린 세상길아
 
겨 울 나 무
 
인간은 추울수록
외내의 껴입지만
몸체만 홀랑 벗고
서있는 겨울 나무
혹독한
겨울 추위도
너 자태 못꺽는다
화창한 봄언덕에
꽃동산 펼친다면
무더운 여름날에
그늘 세상 만든다면
영그는
하아얀 꿈은
푸르게 비상하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