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추진"계획...트럼프 "北입장 알려달라"

기사승인 2019.04.12  11:37:44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동북아신문]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서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4월 10일부터 11일까지 워싱턴 디씨를 방문하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을 가졌다.

특히 두 정상은 남북미의 정상들이 주도하는 ‘톱다운 방식’의 비핵화 협상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데 필수적인 방법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와 관련하여,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이어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갖겠다고 설명했다.

남북 정상회담 방식으로는 지난해처럼 판문점에서 만나는 방식이 현실적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비핵화 협상에 뚜렷한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북측 최고지도자가 서울을 방문하기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허용은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 적절한 시기가 되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귀국하면 본격적으로 북한과 접촉해서 조기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도록 추진하겠다"라며 "남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는 아무 것도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daum.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