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글/윤운걸]연변축구팀과 함께 울고 웃었던 그시절 (16)

기사승인 2019.02.26  14:13:20

공유
default_news_ad1
   
▲ 윤운걸 흑룡강신문 길림성 특파원 
[서울=동북아신문]1989년 가을,필자가 연변방송국에 근무할 때였다.어느 날 보도부 체육기자인 김남룡(현 연변텔레비전 부주필)씨가 찾아와 길림축구팀이 갑급팀에서 탈락했는데 축구의 고향인 연변에서 그저 보고만 있을 수 없으니 90년도 전국축구시즌에 대비해 축구팬협회를 설립하고 조직적인 지원과 응원을 제안했다.이에 맞장구를 쳐 연변축구애호자협회를 설립하기로 하고 회장단을 구성하다보니 회장을 필자가 맡게 됐고 상무비서장에 김남룡,상무부회장 겸 홍보담당에 남명철(현 도문시 부시장),상무부회장 겸 조직담당에 양동섭(전 연변텔레비전 기자)씨 그리고 상무부회장에 연변가무단 김동관 단장 모두 5명이 맡게 됐다.
 
    자금 후원과 응원단 구성
 
회장단은 먼저 지역 언론이 앞장서 연변축구를 살려야 한다는 취지 아래 언론사를 찾아갔다.당시 길림신문사 이송영사장을 찾아가니 적극적인 보도협조와 함께 1천 위안의 지원금을 쾌척했으며 연변일보사,연변인민출판사,중국조선족소년보사,대중과학잡지사,동북과학기술신문사 등 각 언론사들이 경제적인 후원과 함께 인력 후원에 나서 연변팀을 지원하기 위한 준비가 빨리 진척되였다.
 
한편 연변가무단악대와 연변라디오텔레비전악대가 잇따라 합세하였고 조선족 가수 유병걸씨가 악대를 지휘했다.또 응원단 수송을 위해 연길버스운수공사도 경기 때마다 버스를 무상지원하기로 했다.협회가 발족했다는 소식에 연변변경무역공사 ,연변건축공사 등 일반 기업들의 후원행렬도 이어졌다.
 
   90년도부터 경기마다 인파몰이
 
초보적인 응원단을 구성한 협회는 북,괭가리,연변축구팀만세 등의 머리띠 등 각종 응원도구를 준비하는 가하면 붓글씨 솜씨에 뛰여난 박운학,허일춘 기자 등은 표어판을 만들기 위해 밤을 새는 등 준비작업이 시작됐다.특히 감동스러웠던 것은 전 연변텔레비전 주필 김희관(현 연변공공관계협회 회장),부주필 김영택씨 등 언론인들도 "축구팬"이란 머리띠를 매고 응원 대열에 합세해 질서유지에 앞장섰다는 점이다.
 
  경기가 시작될 때마다 국가연주가 있었는데 협회 관악단이 유병걸씨의 지휘 아래 연주했고 연변축구팀이 승승장구를 이어갈 때는 <아리랑>,<나가자 나가자>등을 연주하면서 축구장 관람석에서는 자연스럽게 파도타기 인파물결이 일어 장내는 흥분의 도가니였다.
 
  협회는 경기마다 득점 선수 또는 최고활약 선수들을 선정해 상금을 주는 등 선수들이 민족의사명감을 갖고 공을 찬다는 정신력을 고취시키기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았다.그래서 당시 최고 공격수였던 고종훈 선수는 "축구팬들의 사랑과 성원에 힘입어 민족 정신의 사명감을 갖고 푸른잔디위를 원 없이 달렸다"고 말하기도 했다.연변에는 지금도 "고종훈노래방"등 그의 이름을 딴 상점들이 많다.
 
   가는 곳마다 열광과 흥분의 도가니
 
  연변팀의 홈 경기는 가끔 용정,도문시에서 치르게 되었는데 92년 도문 경기 때였다.연길에서 3대의 버스로 출발한 응원단들이 도문시 경기장에 들어서자 도문시 관중들이 일제히 일어나 환영했고 열띤 응원을 벌이는 등 지역 응원단도 구성됐다. 이런 응원의 결과였을까,7월 삼복 더위에도 선수들은 3대0으로 대승을 거둬 관중들의 열띤 응원에 보답했다.경기가 끝나자 도문시 정부 차원에서 연길에서 온 200여명의 축구팬들을 위해 저녁식사를 마련하는 등 감동적인 장면을 연출했다.하지만 이날 저녁식사는 미리 연길에서 협회와의 예약이 돼 있어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축구팬으로서의 뿌듯함을 느끼게 해주었다.
 
    재미있는 뒷이야기
 
  협회 회원은 반드시 축구장에 들어갈 때 머리띠를 착용해야 했다.당시 입장료가 비싸 입장권을 구입하는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다.하지만 입장권이 모두 팔리는 바람에 경기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관중들은 경기장 바깥에서"귀"로 관람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나무에 올라가 경기를 보는 사람도 있었다.아마도 이런 진풍경은 연길경기장에서만 있었을 것이다.당시 입장하지 못한 관중들가운데는 혹시 조직담당자 가운데 자신이 아는 사람이 없는지 수소문하며 경기장에 들어가려고 애를 썼다.이런 사람들은 조직담당자와 눈길만 마주치면 입장이 어느 정도 가능했고 이런 일을 부정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당시에는 없었다.
 
  92년 8월,연길경기장에서 응원을 마친 뒤 응원단 만찬장에서였다.관악단을 온몸으로 지휘해온 유병걸씨가 단번에 냉면 두그릇을 게눈 감추듯 먹었다.이를 옆에서 보던 나는 "형님 한 그릇 더 하시죠"라고 농담을 건네니"내가 쓩튀냐"(사투리로 게걸이라는 뜻)라고 받으면서도 또 한 그릇을 거뜬히 해치우던 그의 익살스러운 모습이 지금도 추억으로 남는다.협회 회원이 늘어나면서 연변연극단 코미디 배우 이옥희(별명 쑤이러우)씨를 선두 지휘자로 선정했다.그가 응원단을 지휘하면서 관중들은 축구를 관람하면서도 중간 휴식 때는 재미있는 그의 연기를 즐길 수도 있었다.
 
  경기에서 연변축구팀이 승전하면 회원 만찬에는 맥주가 동이날 정도였고 패하는 날이면 안타까운 탄식으로 다음 경기를 기약했다.그리고 회장단은 축구선수들을 찾아 축하와 함께 위로를 하곤 했는데 그때마다 선수들은 감동을 금치 못했다.
 
  이런 결과 연변축구애호자협회는 93년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로부터 표창금기까지 받는 행운을 누렸다.그때 그 시절 축구팬들과 함께 울고 웃었던 날들이 지금도 생생하다.
 
  아울러 이번 기회에 연길축구팬협회가 연변축구에 민족정신을 고양하는 한 떨기의 꽃이 되길 기대한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