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9 재한동포문인협회신년회' 뜻깊게 열려

기사승인 2019.01.21  21:27:48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동북아신문]'2019 재한동포문인협회신년회'가 지난 120() 오후 3시에 대림동에 위치한 중화대주점에서 열렸다.  

2019년 새해를 맞이하여 지난해를 돌이켜 보고 새해 계획을 세우며 임원을 개선하는 등 몇 가지 조치를 단행하였다. 또 열심히 준비해온 시낭송과 노래 공연과, 퀴즈맞추기 등 오락으로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2019년 새해 회장단의 운영진은 대표에 이동렬, 회장에 류재순, 부회장에 박연희, 신현산, 림금철, 박춘혁 등이고 신임 사무국장은 김경애가 맡았다. 협회는 시분과, 수필분과, 소설분과, 평론분과를 그대로 두고 각 분과장이 분과를 자율적으로 운영키로 했다. 이외, 시낭송협회, 문체부, 한중문화예술교류부, 카톡방장, 까페방장, 사진기자 등을 두어 협회 활동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 6년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고자 가능한 '한중문학포럼'을 중국과 한국에서 각기 한 차례씩 가져 재한동포문인협회 회원 작품을 중심으로 문학작품을 조명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중국 천진사범대학의 전월매 교수(평론분과 분과장), 중앙민족대학의 최유학 교수, 리문호 시인 등도 참석해 조언을 주었다.
 
   
▲ 김재연 이사가 시낭송을 하다
 
   
▲ 방예금 시낭송분과장이 시낭송을 하다
   
▲ 천숙 수필분과장이 시낭송을 하다
   
림금철 부회장이 만담을 하다
   
▲ 박수산 시분과부장이 시낭송을 하다
   
▲ 신매화 이사가 시낭송을 하다
   
▲ 신현희 이사가 시낭송을 하다
   
김경애 신임사무국장이 인사말을 하다
 
   
 김재연 전사무국장(우)에게 작은 선물을 전달하다
 
   
 

   
 

   
 류재순 회장이 회의 총결을 짓다

   
 이동렬 대표가 인사말을 하다

   
 

   
 전월매 평론분과장(천진사범대학교 교수)이 인사말을 하다  
   
 곽미란 소설분과부장이 올해 계획을 발표하다
   
 성해동 수필분과장이 새해 계획을 말하다
   
 변창렬 이사가 인사말을 하다
   
최유학 중국 중앙민족대학교 교수가 인사말을 하다

   
▲ 리문호 시인(왼쪽)과 박만해 시인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