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숙자 이사장, '2017국민추천포상 대통령표창' 수상

기사승인 2018.02.07  17:30:48

공유
default_news_ad1

- 10여 년간 7억원 사비털어 동포이미지 개선해온 功 인정 받아

 

   
 
[서울=동북아신문]김숙자 ()재한동포총연합회 이사장(63)이 재한동포들의 한국 생활 정착을 도와준 공을 인정 받아 '2017국민추천포상 대통령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131일 오후 3시 서울정부청사 19층 대강당에서 실시한 2017 국민추천포상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가한 가운데, 국민훈장 8, 국민포장 5, 대통령표창 15(단체3), 국무총리표창 18(단체2) 등 총 46명에게 수여되었다.
 
중국동포 출신 최초로 국민추천포상 대통령표창을 받게 된 재한동포총연합회 김숙자 이사장은 2008년부터 재한동포총연합회 단체를 운영하면서 그간 7억여원의 사비를 털어 동포 경로당을 설립하고 쉼터를 운영하였으며 무료법률상담을 지원하는 등 갖종 활동을 벌여 동포이미지 제고에 큰 기여를 하였다. 특히 근년에는 '청년경찰' 반대, 경주지진재해민 돕기 운동 등 동포사회 큰 이슈가 있을 때마다 앞장서서 리더의 모법을 보여주었다.
 
국민추천포상은 20117151기로 24명이 수상하는 것을 시작으로 매년 실시해 와 2015년부터는 매해 700건 이상 추천접수가 이루어질 정도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2017국민추천포상은 제7기로, 2017630일까지 온, 오프라인의 여러 경로를 통해 추천서를 접수받아 6기에 비해 2.8% 증가한 767건의 추천서가 접수되었다. 추천을 통해 심사를 받게 된 후보자는 제 6488명에 비해 27%나 증가한 620명을 기록하였다.
 
   
▲ 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김숙자 (사)재한동포총연합회 이사장, 김숙자 이사장의 딸 이선씨 순이다.
수상자 선정은 2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선정된 포상대상자에 대한 영예안건 상정 등 정부포상 절차에 들어가 지난해 121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고 대통령 재가를 거쳐 최종 확정되는 엄격한 절차를 거쳤다고 행정안전부는 밝혔다.
 
김숙자 재한동포총연합회 이사장은 본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재한중국동포사회의 발전을 위해 진정으로 베푸는 삶을 살겠다", "더욱 겸허한 마음과 꾸준한 노력으로 재한동포사회의 청소년, 동포1세 어르신들의 문제를 해결해 드리고 우리 동포들로 하여금 지역사회에 잘 정착하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 행안부 발행, 2017국민추천포상 안내책자에 게재된 김숙자 이사장의 공적내용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