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세만 칼럼]'말 위에 오른 알몸 부인' 단상

기사승인 2018.01.13  11:23:35

공유
default_news_ad1

   
▲ 칼럼니스트, 재한동포문인협회 이사
[서울=동북아신문]우연히 잡지에서 말 위에 앉아 머리를 아래로 떨어뜨린 유화 미녀나체상을 보았다. 이 명화는 몇 세기를 뛰어 넘으며 사람들에게 미적 감각과 연민을 주었다. 말에 오른 여인의 사연을 알고는 자연히 머리가 숙연해진다.  

 11세기 중기, 영국 런던의 코벤트리의 백작이 고다이바란 젊은 여인을 부인으로 맞아 들였다. 이 부인은 자색이 출중하고, 기질이 우아하며 단정하다. 사람들도 이 부인을 매우 공경했다. 헌데 이 여인은 종일 수심에 잠겨 있으면서 얼굴에 웃음기란 보이지 않았다. 백작도 그의 우울한 모습을 보고는 마음이 놓이지 않아 안타까워 했다. 어느 하루 백작이 답답해서 물어보았다. 부인은 가렴 잡세로 죽을 정도로 살아가기 힘든 백성의 처지를 이실직고 했다. 그러면서 세금징수를 낮추어 줄 것을 재삼 당부했다.

백작은 부인의 말을 마이동풍으로 여겼다. 고다이바는 백성의 아우성에 귀를 기울이며 지나치게 수탈하지 말라고 애걸하다 싶이 호소했다. 백작은 화가 동해 씩씩거리며 말했다. " 좋소, 당신이 알몸으로 저 말 위에 앉아 시내 거리를 한 바퀴 돌 수 있겠소?! 그럼 내가 세금 감소를 선포 하지. " 백작은 간대로야 고다이바가 알몸으로 말에 오를 수 있겠는가고 생각했다. 그렇게 할 수 없을 뿐 더러 다시는 세금감소 같은 소리를 입밖에 뻥긋 내지 못 할거라고 믿었다.

그런데 백작의 생각하고는 달리 고다이바는 그렇게 하겠노라고 결심했다. 백성들은 자기들 위해 고다이바 부인이 몸에 실 한 오리 걸치지 않고 말에 올라 저자 거리를 돈다는 소문을 듣고, 누구나 그의 나체를 훔쳐 보지 않기로 약속했다. 이튿날, 고다이바는 말 한대로 알몸으로 말에 올라 시내를 한 바퀴 돌았고, 백작은 그날로 세금감소를 선포했다.

백작 부인은 만백성을 위하여 남편의 그릇된 것을 지적했다. 백성을 위해 자신을 희생시키는 위대한 '거동'을 했다. 이것이 11세기에 일어 난 전설이지만 아직도 우리에게 많은 계시를 주고 있다.

오늘도 고다이바 같은 착한 부인들이 있다는 데서는 심한 위안을 느낀다. 새 대통령을 잘 내조하고, 시민의 아픔도 대통령께 곧 잘 아뢴다는 김정숙여사의 미행(美行)이 이제는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 국민을 가슴으로 대하는 영부인으로 하여 시민들은 행복감을 느낀다. 지난 5월 13일, 밥도 먹지 못하고 신고 하러 온 민원인 시민의 손을 잡고 제 집으로 데리고 들어 가서, 식사대접을 따뜻하게 했다는 김여사의 뉴스를 보고 눈시울이 뜨거워 났던 적도 있었다. 헌데 나라와 시민들은 어떻든 간에 자기 배만 채우고 제만 잘 살면 된다는 부자, 고관 부인들도 있다는 현실에는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또 남편이 정당하게든 부당하게든  돈만 엄청 벌어오면, 부인은 쇼핑이나 하며 옷궤 안에다 평생 다 입지도 못할 옷견지들을 쌓아놓고 사치를 보는 여인들을 보면 부러움 보다는' 불쌍'함을 느낀다.

   
 
현명한 부인은 자신을 단속할 줄 알고, 남편을 견제할 줄도 안다. 부창부수(夫唱妇随)란 말이 있는데, 남편이 하는 대로 따라 간다는 말이다. 기실 남편의 좋은 점은 따라 해야 한다. 하지만 남편을 무조건 따르고, 다 믿어서도 안 된다. 무단장시 나의 외사촌 처제 일이다. 그는 남편을 너무 믿고, 방치했기 때문에 좋은 직장을 잃었고 이혼의 비운을 맞았다. '1억이 법륜공 믿고, 2억이 춤추고, 3억이 마작을 논다'는 90년대, 처제 남편은 파출소 소장으로 있는 재임기간에 마작 도박을 해서 11만위안의 빚을 졌다. 친구 돈을 꾸고 파출소 사무비용에 까지 손을 댔다. 그래서 그 빚을 갚으려고 무단장시 모 중학교(汉族)에서 교무주임으로 있던 처제가 한국행을 선택했다. 힘겹게 일해 빚은 갚았지만, 한국 체류 기일을 넘기면서 처제의 직장서류가 인재교류시장에 넘어가고 말았다. 처제가 남편을 위해 발벗고 나섰지만, 남편은 계속 그 도박의 악습을 고치지 못 했고, 결국 파출소에서 찍혀나가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처제는 아내를 만나서 남편을 너무 믿었고, 도박에 손 댔을 때 처음부터 브레이크를 걸어주지 못한 것이 참으로 후회된다고 말했다. 

그러니 부인의 위치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말하고 싶다. 아내는 남편이 하는 일이 타당하지 않고 틀린 데 대해서는, 대담하게 직언을 올릴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개인의 안일과 향수 보다는 나라와 민족을 걱정하는 마음이 우선이 되어야 한다. 근 천년 전의 고다이바와 같이, 백성을 사랑하는 선량한 마음은 오늘에도 그 가치가 대단하다고 보고싶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