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주철기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중도하차’…후임은 미정

기사승인 2017.09.21  15:11:26

공유
default_news_ad1
   
▲ 9월 20일 오전 재외동포재단 회의실에서 이임사 하는 주철기 이사장.

[서울=동북아신문]주철기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지난 9월 20일 퇴임했다.

재임기에 동북아 평화 정착과 통일에 대한 재외동포의 역할을 강조해온 그는 이임식에서 “전 세계 곳곳에서 뿌리내리고 한민족의 위상을 높여온 동포를 만나는 것은 매 순간 감동이었다”며 “통일에 기여할 수 있는 조선족·고려인 동포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재일동포 가운데 귀화자와 조선적, 한인 입양인, 탈북자 등도 동포의 외연으로 끌어안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재외동포센터 설립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주 이사장은 지난해 7월 1일 취임했으며 임기(3년)를 채우지 못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1972년 외무부에 입부해 30년 넘게 직업외교관으로 근무한 그는 2013년 3월부터 박근혜 정부의 첫 외교안보수석을 지냈다.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26∼29일 전 세계 한인회장을 초청하는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를 치를 예정이지만, 주 이사장의 후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